• 3분연구소
  • 아이라이크스폰서애드

뉴스 홈 > 스포츠

  • 확대
  • 축소

[한국 브라질] 손흥민 '고군분투', 삼바군단 꺾기는 '역부족'

한국은 19일 UAE에서 벌어진 브라질과 친선경기에 손흥민 황의조 황희찬을 공격 선봉에 내세우며 골을 노렸으나 전반 2실점하며 어려운 경기를 펼쳤다./대한축구협회 제공

19일 UAE 친선경기 0-3 패배...벤투호 출범 후 12승7무2패

[더팩트 | 박순규 기자] 누구를 막을 것인가. 한국 축구의 간판 손흥민이 고군분투했지만 세계 정상급 브라질의 날카로운 공격을 끝까지 막기에는 전력차가 너무 컸다. 한국으로선 단 한 골도 기록하지 못하며 3경기 연속 무득점의 공격력으로 2019년 일정은 모두 마쳤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끌고 있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9일 오후 10시 30분(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연합(UAE) 아부다비의 모하메드 빈 자예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브라질과 A대표 친선경기에서 유럽 프로축구 무대에서 주전으로 활약하고 있는 '유로 트리오' 손흥민 황의조 황희찬을 공격 선봉에 내세워 활기찬 공격력을 보였으나 세계 정상급 기량을 가진 '삼바군단'에 전반 초반 실점하며 0-3으로 패했다.

한국은 전반 3분 손흥민의 공간 돌파로 브라질 수비벽을 뚫기도 했으나 9분 루카스 파케타에게 다이빙 헤더 선제골을 허용하며 어려움을 겪었다. 브라질 공격수 필리피 쿠티뉴의 돌파를 저지하기 위해 신경을 집중하던 한국 수비진은 페널티박스 왼쪽 뒤로 돌아가는 왼쪽 풀백 로지의 공격 가담을 놓치면서 실점의 빌미를 제공했다. 쿠티뉴의 패스를 받은 로지가 페널티박스 왼쪽에서 골마우스로 크로스를 날리자 파케타가 뛰어들며 다이빙 헤더로 골문을 갈랐다. 골키퍼 조현우가 손을 써볼 수 없을 정도의 강력한 헤더였다.

브라질과 친선경기에 나선 한국대표팀의 스타팅11./대한축구협회 제공

한국은 오프사이드 트랩으로 브라질의 공격을 저지하면서 전반 15분 손흥민이 페널티 아크 정면에서 23m 왼발 중거리슛을 날리는 것을 시작으로 공격에 활력을 불어넣었으나 전반 36분 쿠티뉴에게 프리킥 추가골을 내주면서 0-2로 점수차가 벌어졌다. 쿠티뉴의 오른발 프리킥은 한국 수비벽을 넘어 절묘하게 왼쪽 모서리쪽 골문을 뚫어 세계적 키커로서의 기량을 자랑했다.

한국으로선 전반 42분 공격 기회에서 만회골 찬스를 놓친 것이 아쉬웠다. 정우영의 강력한 프리킥이 골키퍼 몸에 맞고 나오자 세컨드볼을 처리하던 쿠티뉴의 킥이 골대를 때리고 나오 득점으로 연결되지 못 했다. 후반 15분에는 다닐루에게 세 번째 실점을 하며 0-3으로 끌려갔다. 다닐루는 A매치 데뷔골을 기록했다.

벤투 감독은 브라질전에 앞서 벌어진 2022카타르 월드컵 2차예선 북한 레바논을 상대로 2경기 연속 무득점을 기록한 공격력에 변화를 주기 위해 스타팅11 가운데 4명을 교체했으나 골문을 여는데 실패했다. 벤투 감독은 황의조를 최전방에 내세운 4-2-3-1 포메이션을 기본으로 공격 2선에 손흥민 이재성 황희찬을 내세웠다. 수비형 미드필드진에 정우영 주세종을 포진시키고 포백라인에 김진수 김영권 김민재 김문환을 기용했다. 골키퍼에는 김승규 대신 조현우를 선발 출전시켰으나 수비에서 집중력을 보이지 못 하며 벤투 체제 후 최다인 3실점을 기록하고 말았다.

손흥민은 전반15분 강력한 왼발슛에 이어 후반 30분 페널티 박스 외곽에서 빨랫줄 같은 오른발 슛으로 브라질 GK 알리송을 깜짝 놀라게 했다. 손흥민이 볼을 잡을 때마다 브라질 수비수들은 두 명 이상이 붙어 운신을 폭을 좁혔다. 손흥민은 레바논전에 비해 훨씬 활동적 움직임으로 월드클래스 기량을 펼쳐보였다.

지난해 9월 취임한 벤투 감독은 2019년 A매치 일정을 모두 마감하며 출범 후 12승 7무 2패를 기록했다. 최근 5게임 연속 무승에 시달리던 브라질 치치 감독은 한국을 상대로 다득점 승리를 기록하며 부담을 내려놓았다. 중립지역에서 처음 경기를 가진 한국과 브라질의 상대전적은 브라질이 5승 1패의 우세를 이어갔다.
skp2002@tf.co.kr

주요 뉴스

    3분 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