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분연구소
  • 아이라이크스폰서애드

뉴스 홈 > 정치

  • 확대
  • 축소

[TF초점] 100분간 각본없는 소통…미리보는 文대통령의 '국민과 대화'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8시 MBC에서 생방송으로 진행되는 <2019 국민과의 대화, 국민이 묻는다>에 출연해 국민과 격의 없이 소통할 예정이다. /청와대 제공

국민 300명 의견 경청하고 국정운영 방향 언급 예정

[더팩트ㅣ청와대=신진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국민과의 대화를 통한 소통 행보에 나선다. 집권 후반기에 접어든 문재인 정부에 대한 국민의 냉정한 평가, 비판과 더불어 향후 국정운영과 관련한 여러 질의응답이 오갈 것으로 예상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8시 MBC에서 생방송으로 진행되는 <2019 국민과의 대화, 국민이 묻는다>에 출연한다. 문 대통령은 취임 이후 청와대 출입기자단과 기자회견, 취임 2주년을 맞아 KBS 기자와 대담 형태로 소통한 적은 있지만, 국민과 직접 소통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국민과의 대화는 100분 동안 사전 각본 없이 국민이 즉석에서 질문하면 이에 대통령이 답하는 타운홀미팅 형식으로 진행된다. 사회자는 방송인 배철수 씨가 맡는다. 국민과의 대화를 진행하는 사회자가 질문자를 지목할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전날부터 국민과의 대화 전까지 일정을 비우고 전 분야를 망라해 총 점검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무래도 국민이 어떤 분야의 어떤 질문을 할지 알 수 없기 때문에 각 분야의 주요 현안들을 두루 살핀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패널로 참여하는 국민 300명은 정치·경제·외교·안보·민생·노동 등 분야에 상관없이 자유롭게 문 대통령에게 질문할 수 있다. 각본이 없다는 뜻이다. 때문에 문 대통령이 예상하지 못한 '돌발 질문'이 나올 가능성이 있다. 만약 이 경우 문 대통령이 순발력 있게 대처하느냐가 관전 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전날(18일) 공개 일정 없이 국민과의 대화 준비에 집중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제공

청와대는 이번 국민과의 대화에 직접 참여하는 국민패널 300명 선정에도 공정성 차원에서 개입하지 않았다고 한다. 주관사인 MBC에 따르면 이번 '국민과의 대화'에 직접 참여하는 국민패널 300인 선정과 관련해 세대·지역·성별 등 인구 비율을 반영했으며 노인, 농어촌, 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와 소외 지역 국민들을 배려해 선정했다.

이번 국민과의 대화에서는 경제와 민생 분야에 대한 질문이 가장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경제 상황이 엄중하고 국민이 체감하는 경기가 좋지 않기 때문이다. 현 정부의 경제 기조와 민생 어려움에 대한 비판이 나올 가능성도 있다.

또한 △일자리 문제 △지소미아 종료 및 방위비 분담금 △조국 전 장관 검찰 출석 및 일가 기소 △검찰 등 권력기관 개혁 △북한 금강산 시설 철거 △북한 비핵화 및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대학 입시 등 교육제도 △부동산 정책 △비정규직 및 노사분쟁 등과 관련한 질문도 나올 것으로 전망된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이번 국민과의 대화를 통해 다양한 국민들의 의견을 경청하고, 국정운영의 방향에 대해서도 언급할 예정이다. 직접 국민과 소통하는 자리를 계기로 현 정부의 후반기 방향을 제시하고 국민의 성원과 지지를 당부할 것으로 보인다.

shincombi@tf.co.kr

주요 뉴스

    3분 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