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분연구소
  • 아이라이크스폰서애드

뉴스 홈 > 정치

  • 확대
  • 축소

탁현민 "내가 靑 있었으면 '국민과의 대화' 안했을 것"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국민과의 대화'에 출연할 예정인 가운데 탁현민 대통령 행사기획 자문위원은 18일 tvN의 '김현정의 쎈터:뷰'에 출연해 "내가 청와대에 있었다면 '국민과의 대화'는 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남윤호 기자

"한국당에서 일해보고 싶은 생각"

[더팩트ㅣ신진환 기자] 탁현민 대통령 행사기획 자문위원이 18일 "내가 청와대에 있었다면 '국민과의 대화'는 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난 1월 청와대 의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 자리에서 물러났다.

탁 자문위원은 이날 오후 tvN의 '김현정의 쎈터:뷰'에 출연해 "대통령이 생각하는 바를 언제든지 국민에게 이야기할 수 있는 환경이 만들어졌는데, 이렇게 '국민과의 대화'를 별도로 시간을 내서 한다는 걸 아직 잘 이해 못 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19일 MBC에서 생중계되는 <2019 국민과의 대화, 국민이 묻는다>에 출연할 예정이다. 이번 행사에는 사전 신청으로 선정된 국민 300명이 참석한다. 국민과의 대화는 참여자들이 즉석에서 질문하면 문 대통령이 답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각본이 없다는 게 청와대 측의 설명이다.

이와 관련해 탁 위원은 본인이 이번 행사를 자문하지 않았다고 밝히면서 "(기획했다면) 어떤 이야기를 담아야 할지 무척 곤혹스러울 것 같다"고 했다. 또 "문 대통령에게 궁금한 국민들을 무작위로 300명을 뽑아낸다면 그게 과연 전체 국민과의 대화에 부합하는 걸까"라고 되물으면서 "나는 잘 모르겠다"고 회의적인 시각을 나타냈다.

탁 위원은 "제가 정치와 어울린다고 생각한 적이 한 번도 없다"면서 앞으로 정치할 생각이 없다고 밝혔다.

또한 한 패널이 '지난 대선에서 진 것은 탁현민이 없어서였고 그와 같은 연출가가 필요하다는 말이 있었다'는 말에 탁 위원은 "여러 패배의 이유 중 하나로 저를 거론한 것은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 "실은 자유한국당에서 일을 해보고 싶은 생각을 해봤다"고 말했다.

그는 "그런 데가 사실은 제가 가진 능력이 빛날 것 같다"며 "더 이상은 설명하지 않겠지만 거기가 오히려 제가 일로서 더 빛날 수 있는 자리가 아닐까라는 생각이 든다"고 언급했다.

탁 위원은 지난해 4월 판문점 남북정상회담 등 현 정부의 굵직한 주요 행사를 기획했다. 오는 25일부터 2박 3일간 부산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행사도 직접 진두지휘했다.

shincombi@tf.co.kr

주요 뉴스

    3분 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