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분연구소
  • 아이라이크스폰서애드

뉴스 홈 > 사회

  • 확대
  • 축소

정경심 교수, 3차 조사 12시간 만에 귀가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8일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에 출석해 3번째 조사를 받았다./뉴시스

심야조사 폐지 따라 오후 9시 종료

[더팩트ㅣ장우성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의 아내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검찰 출석 조사 12시간 만에 귀가했다.

정 교수는 8일 오전 9시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에 출석해 조사를 받고 오후 9시쯤 돌아갔다.

정 교수는 지난 3일 처음 출석해 8시간, 2차로 5일 출석해 15시간 동안 조사를 받았다.

검찰은 7일 윤석열 총장의 지시로 오후 9시 이후 사건 관계인 심야조사를 폐지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조서 열람 시간은 제외한다.

단 사건 관계인이 서면으로 요청하거나 공소시효·체포시한이 임박할 때는 심야조사가 허용된다.

검찰이 정 교수에게 출석을 다시 요청할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정 교수는 딸의 대학원 진학을 위해 동양대 표창장을 위조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조 장관의 5촌 조카 조모 씨(구속)와 펀드운용사 코링크PE가 투자한 기업들의 공금을 횡령했다는 의심도 받는다.

leslie@tf.co.kr

주요 뉴스

    3분 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