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분연구소
  • 아이라이크스폰서애드

뉴스 홈 > 사회

  • 확대
  • 축소

[고속도로 교통상황] '서울방향 정체' 오후 5~6시 절정

한글날인 9일 쌀쌀한 날씨에도 쾌청한 가을을 만끽하려는 나들이객들로 고속도로가 다소 붐빌 것으로 예상된다. 귀경 차량 행렬로 오후부터 서울방향 고속도로가 다소 혼잡하겠다./더팩트 DB

[더팩트|강일홍 기자] 한글날인 9일 쌀쌀한 날씨에도 쾌청한 가을을 만끽하려는 나들이객들로 고속도로가 다소 붐빌 것으로 예상된다. 나들이를 떠났다 돌아오는 귀경 차량 행렬로 오후부터 서울방향 고속도로가 다소 혼잡하겠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까지 약 112만대의 차량이 고속도로를 이용했다.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15만대가 빠져 나간 가운데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10만대가 진입했다.

도로공사는 이날 전국에서 총 420만대의 차량이 고속도로를 이용할 것으로 내다봤다.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빠져 나가는 차량은 38만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들어오는 차량은 38만대로 예상된다. 통상적인 일요일 수준의 교통량이다.

오전 11시부터 시작된 서울방향 정체는 이날 오후 5~6시께 절정에 이르렀다가 오후 8~9시께 해소되겠다.

오전 12시 요금소 출발 기준 주요 도시간 예상 소요시간은 하행선 △서울~부산 4시간10분 △서울~대구 3시간30분 △서울~광주 3시간20분 △서울~대전 1시간34분 △서울~강릉 2시간40분 △서울~울산 4시간10분 △서울~목포 3시간48분이다.

상행선은 △부산~서울 4시간30분 △대구~서울 3시간30분 △광주~서울 3시간20분 △대전~서울 1시간35분 △강릉~서울 2시간40분 △울산~서울 4시간10분 △목포~서울 3시간52분 등으로 예상된다.

eel@tf.co.kr

주요 뉴스

    3분 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