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분연구소
  • 아이라이크스폰서애드

뉴스 홈 > 사회

  • 확대
  • 축소

"토익 응시료 내려주세요" 청와대 국민청원 등장

토익시험을 주관하는 ETS를 비판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등장했다. 사진은 토익시험을 보는 응시행들. /더팩트DB

답안 공개·환불 기한 연장 등 요구

[더팩트ㅣ장우성 기자] 비싼 응시료 등 '갑질' 논란이 계속되는 토익시험이 청와대 국민 청원에 등장했다.

10일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는 '토익응시가 불가피한 취업준비생 대상으로 갑질하는 ETS를 국민청원합니다'는 제목의 청원이 진행 중이다. 8일에 게재돼 10일 오전 7시 현재 5569명이 참여했다.

청원인은 "ETS는 5만원에 가까운 응시료를 내게 하며 시험지와 답안조차 정식 공개하지 않고, 학생들은 자신이 푼 문제가 맞고 틀린 여부조차 알 수 없으며, 유효기간은 2년 뿐인 불합리한 갑질을 한다"며 "OMR카드로 작성하는 시험인데 점수 공개 또한 늦기 때문에 학생들은 그 다음 시험을 등록할 수 밖에 없으며, 점수 확인 이후에도 환불 기한이 너무 짧다"고 주장했다.

또 "취업준비생들 대부분 대학생들이고 경제활동을 하지 않는다는 점과 대부분 학생들이 시험을 치러야한다는 점을 고려해볼 때 상당히 불합리하다"고 "시험문제와 정답 공개와 발표 일정을 앞당기고 환불 기한을 늘릴 것을 요구하며 최소한 시험 응시료를 확연하게 줄여야 한다"고 했다.

leslie@tf.co.kr

주요 뉴스

    3분 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