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분연구소
  • 아이라이크스폰서애드

뉴스 홈 > 경제

  • 확대
  • 축소

검찰, '삼성바이오 분식회계 의혹' 한국거래소 압수수색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한국거래소를 압수수색 중이다. 사진은 인천시 연수구 송도바이오대로 삼성바이오로직스에서 직원들이 로비를 지나가고 있는 모습이다. /더팩트DB

한국거래소, 삼성바이오 상장 특혜 의혹 받아

[더팩트ㅣ정소양·지예은 기자] 검찰이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과 관련해 한국거래소를 압수수색 중이다.

15일 검찰과 증권업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이날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에 있는 한국거래소에 수사관들을 보내 삼성바이오로직스 상장 관련 자료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하고 있다.

한국거래소 관계자는 "현재 검찰이 한국거래소를 압수수색하고 있는 것이 맞다. 다만 언제 끝날지는 미정"이라며 "앞서 삼성바이오로직스 상장 특혜 의혹과 관련해 고발을 당해 압수수색이 진행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어제 저녁부터 삼성물산과 삼성SDS 데이터센터 등에 대한 압수수색이 들어가 늦은 시각까지 이뤄졌다"면서 "오늘은 삼성바이오로직스 상장 관련 자료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한국거래소를 압수수색 중이다. /더팩트 DB

한국거래소는 2016년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코스닥 시장에 상장되기에 앞서 유가증권 상장요건을 완화해, 당시 영업이익을 내지 못하던 삼성바이오의 상장을 도왔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상태다.

거래소는 삼성바이오로직스 상장 추진 전인 2015년 11월 5일 '유가증권시장 상장 규정 및 시행세칙'을 개정해 현재 매출이나 이익은 미흡하지만 미래 기대가치가 큰 기업에 상장 문호를 대폭 개방한 바있다.

참여연대는 앞서 "삼성바이오가 분식회계를 하지 않았더라면 완전자본잠식에 빠져 상장예비심사를 통과하지 못했을 것"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검찰은 상장 관련 자료를 확보해 상장 과정에 특혜 여부와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상장 추진이 분식회계의 직·간접적인 동기가 됐는지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jsy@tf.co.kr

jie@tf.co.kr

주요 뉴스

    3분 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