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분연구소
  • 아이라이크스폰서애드

뉴스 홈 > 경제

  • 확대
  • 축소

최희문 메리츠종금證 대표 연임 확정…"신성장 동력 확보 위해 노력"

최희문 메리츠종금증권 대표이사가 15일 정기 주주총회에서 연임이 확정됐다. 임기는 오는 2022년 정기 주주총회까지다. /더팩트 DB·메리츠종금증권 제공

'12년 장수 CEO' 최희문 대표, 2022년까지 연임

[더팩트ㅣ지예은 기자] 최희문 메리츠종금증권 대표이사 연임이 확정됐다. 이로써 그는 지난 2010년부터 12년간 메리츠종금증권을 지키는 장수 최고경영자(CEO)로 다시 거듭났다.

15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메리츠종금증권 본사에서 열린 주주총회에서 연임이 확정됐다. 임기는 3년으로 2022년 정기 주주총회까지다.

이날 최 대표는 "재작년에 이어 지난해 사상 최고의 경영실적을 달성했다"면서 "어려운 환경, 규제, 경쟁에 굴하지 않고 강점인 기업금융(IB) 리더십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해는 물적 여건이 월등한 초대형 IB와 경쟁에서도 나름대로 성과를 거둔 한 해"라며 "올해 영업 환경도 녹록지는 않겠지만 새로운 성장 동력 확보를 위해 노력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메리츠종금증권은 지난해 사상 최대 당기순이익을 경신했다. 순이익은 지난해 연결 재무제표 기준 4338억 원으로 전년비 22.1% 증가했다. 동기간 영업이익은 5323억 원으로 20.0% 늘었다. 자기자본은 지난해 말 기준 3조3915억 원이다.

최 대표는 ""주주와 고객 등 이해관계자의 가치 제고와 보호를 위해 리스크를 관리하겠다"며 "금융소비자 보호를 위한 윤리경영도 철저히 지켜나가겠다"고 다짐했다.

메리츠종금증권은 이날 ▲2018년 재무제표 승인 ▲정관 일부 변경 ▲이사 선임 ▲감사위원회 위원 재선임 ▲사외이사인 감사위원회 위원 신규 선임 ▲이사의 보유한도 승인 ▲임원퇴직금지급규정 개정 등 7개 안건을 의결했다.

한편 이번 주주총회에서 김현욱 KDI 국제정책대학원 교수는 사외이사로 신규 선임됐고 구정한 사외이사는 재선임됐다.

jie@tf.co.kr

주요 뉴스

    3분 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