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분연구소
  • 아이라이크스폰서애드

뉴스 홈 > 경제

  • 확대
  • 축소

LG전자, 서비스센터 협력사 직원 직접고용 관련 협상 타결

LG전자가 지난 13일 서비스센터 대표단과 직접고용 이후 인삭체계와 임금, 복리후생 등 처우 등에 관해 합의했다고 15일 밝혔다. /더팩트 DB

LG전자 "양질의 일자리 확대 앞장선다"

[더팩트 | 서재근 기자] LG전자가 지난해 11월 말 전국 130여 개 서비스센터에서 근무하고 있는 협력사 직원 3900여 명을 직접 고용하기로 발표한 가운데 지난 13일 서비스센터 대표단과 직접고용 이후의 처우 등에 관해 합의했다고 15일 밝혔다.

LG전자는 구체적인 인사체계와 임금, 복리후생 등 5월 1일 자로 합의된 채용 기준에 맞춰 서비스센터 직원을 직접 고용할 예정이며 상반기 내 직접고용과 관련한 모든 절차를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앞서 LG전자는 최근까지 130여 개 서비스센터가 선출한 대표 12명과 직접고용을 위한 협상을 진행해왔다.

LG전자 관계자는 "서비스센터 직원을 직접 고용하는 것은 전문적이고 차별화된 서비스로 고객 만족도를 높이기 위한 것으로 모든 절차가 완료될 때까지 고객들이 불편을 겪지 않도록 서비스 제공에 만전을 기할 것이다"며 "특히 별도의 자회사를 두지 않고 LG전자가 직접 고용하는 것은 양질의 일자리 확대라는 정부 정책과 궤를 같이 하는 것으로 고객들에게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회사 측의 의지가 반영된 결과다"고 설명했다.

한편, LG전자가 직접고용하는 3900여 명 가운데 지금까지 90% 이상이 LG전자 노동조합에 가입했다. LG전자와 노동조합은 이번 직접고용을 계기로 LG전자 고유의 '노경문화'를 더욱 선진화시키는 데 힘을 모으기로 뜻을 모았다.

likehyo85@tf.co.kr

주요 뉴스

    3분 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