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분연구소
  • 아이라이크스폰서애드

뉴스 홈 > 경제

  • 확대
  • 축소

케이뱅크, 412억 원 규모 유상증자…대규모 증자는 잠정 중단

케이뱅크 이사회가 412억 원 규모 유상증자를 결정했다. 이번 브리지 증자에는 KT와 우리은행, NH투자증권 등이 참여한다. /더팩트 DB

우리은행·NH투자증권·KT참여…신규 주주사 물색 중

[더팩트|이지선 기자] 케이뱅크가 지난 1월부터 추진하던 대규모 유상증자를 잠시 중단하고 일단 412억 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진행하기로 했다.

케이뱅크는 15일 이사회를 열고 전환 신주 약 823만5000주를 발행해 412억 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결의했다. 보통주 지분율은 그대로 유지하면서 브리지(가교) 차원에서 먼저 자본 확충에 나선 것이다. 주금 납입일은 다음 달 20일이며 증자 이후 총 자본금은 5187억 원으로 늘어난다.

앞서 KT가 금융위원회로부터 받던 대주주 적격성 심사 절차가 중단되면서 기존 증자 계획에 차질을 빚은 만큼 일단 급한 불을 끄고 시간을 벌기 위해 전환우선주를 발행하는 방법을 택한 것이다.

이번 증자에는 KT와 우리은행, NH투자증권 등 3대 주주가 참여한다. 이들은 핵심 주주로서 역할과 책임을 다하기 위해 브리지 증자에 적극 참여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앞으로 케이뱅크는 안정적 자본확충 기반 구축을 위해 신규 주주사 영입 방안도 논의하고 있다. 케이뱅크 측은 현재 일부 기업들과 신규 주주 참여 협의를 진행하고 있는 상황이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전환 신주 증자가 결정된 만큼 지난 1월부터 추진하고 있던 기존 유상증자는 잠정 중단하고 추후 신규 주주사 영입 상화엥 따라 새로 이사회를 열어 규모 및 일정 등을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atonce51@tf.co.kr

주요 뉴스

    3분 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