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분연구소
  • 아이라이크스폰서애드

뉴스 홈 > 경제

  • 확대
  • 축소

LG화학, 中 1위 지리차와 손잡고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시장 드라이브

LG화학이 202년부터 판매량의 90%를 전기차로 전환하겠다고 밝힌 중국 로컬 1위 완성차 업체 지리자동차와 손잡고 중국 시장 공략에 드라이브를 걸었다. /더팩트 DB

양 사 50대 50 지분으로 1034억 원씩 출자

[더팩트 | 이한림 기자] LG화학이 세계 최대 전기차 시장인 중국 공략을 위해 중국 지리자동차와 전기차 배터리 합작법인을 설립한다. 중국 로컬 1위 브랜드인 지리자동차의 전기차 일감을 확보하고 보조금 정책이 폐지되는 2021년부터 본격적인 생산에 돌입한다는 방침이다.

LG화학은 지난 12일 중국 저장성 닝보시 지리자동차 연구원에서 지리자동차와 합작법인 계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날 자리에는 김종현 LG화학 전지사업본부장 사장과 펑칭펑 지리자동차 부총재 등이 참석했다.

LG화학과 지리자동차의 합작사는 양 사가 50대 50 지분으로 각각 1034억 원씩 출자하는 형태로 설립된다. 올해 말 착공에 돌입해 2021년까지 전기차 배터리 10GWh 규모의 생산능력을 갖추겠다는 방침이다. 양 사의 합작법인에서 제조될 전기차 배터리는 2022년부터 지리자동차 및 지리자동차 자회사인 볼보, 로터스 등의 중국 출시 전기차에 공급될 예정이다. 공장 부지나 법인명은 추후 결정된다.

김종현 LG화학 사장(앞줄 오른쪽)과 펑칭펑 지리자동차 부총재(앞줄 왼쪽)가 12일 중국 닝보시 지리자동차 연구원에서 LG화학과 지리자동차 간의 전기차 배터리 합작법인 설립을 계약하고 기념촬영 하고 있다. /LG화학 제공

업계에서는 LG화학이 이번 지리자동차와 협업을 통해 최대 전기차 시장인 중국에서 향후 안정적인 일감을 확보하게 됐다는 분석이다. 미래에셋대우 리서치센터 등에 따르면 중국 전기차 판매량은 2020년 150만 대에서 2023년 350만 대, 2025년 580만 대 수준으로 성장할 전망이다. 특히 지난해 150만 대 판매고를 기록한 지리자동차는 2020년부터 판매량의 90%를 전기차로 전환할 계획이다.

이에 LG화학은 앞으로도 기술력 유지가 가능한 수준에서 안정적인 공급처를 확보하고 투자 안정성을 높일 수 있는 글로벌 유수 완성차 업체들과 합작법인 설립을 지속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김종현 LG화학 전지사업본부장 사장은 "전세계 배터리 업체들이 중국 시장 진출을 위해 다양한 합작법인을 추진중인 가운데 중국 로컬 1위 완성차 업체인 지리자동차를 파트너로 확보하면서 시장 공략에 유리한 고지를 선점했다"면서 "합작법인을 통해 중국 시장을 적극 공략하고 중국 전기차 산업 발전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2kuns@tf.co.kr

주요 뉴스

    3분 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