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분연구소
  • 아이라이크스폰서애드

뉴스 홈 > 경제

  • 확대
  • 축소

'인보사 사태' 증권가 불똥…검찰, 한국·NH證 압수수색

11일 한국투자증권(오른쪽)과 NH투자증권이 '인보사' 파문을 일으킨 코오롱티슈진의 상장사기 혐의와 관련해 검찰의 강제수사를 받았다. /더팩트DB

코오롱티슈진 상장사기 혐의 수사

[더팩트ㅣ지예은 기자] 한국투자증권과 NH투자증권이 코오롱티슈진의 상장사기 혐의와 관련해 강제 수사 대상이 됐다.

11일 금융투자업계와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2부(권순정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에 있는 한국투자증권과 NH투자증권 본사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골관절염 유전자치료제 인보사케이주(인보사)를 둘러싼 의혹을 수사하기 위해 상장업무를 담당한 투자은행(IB) 관련 부서의 코스닥상장 기록과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했다.

한국투자증권과 NH투자증권은 2017년 11월 코오롱티슈진 상장주관 업무를 맡아 인보사에 대한 관련 기술 확인과 기업 가치 평가를 진행했다. 기업공개(IPO) 당시 청약경쟁률은 300대1에 달했다.

한편 최근 인보사에 대한 품목허가 취소 처분이 내려지면서 코오롱티슈진은 상장 적격성 실질심사 대상이 됐다. 이번 사태로 주가가 폭락하면서 소액주주들로부터 민·형사 소송을 당한 상태다.

jie@tf.co.kr

주요 뉴스

    3분 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