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분연구소
  • 아이라이크스폰서애드

뉴스 홈 > 경제

  • 확대
  • 축소

[TF초점] '삼성' 고동진·'LG' 권봉석, 하반기 5G 스마트폰 대전 누가 웃을까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장 사장(왼쪽)과 권봉석 LG전자 MC·HE 사업본부장 사장이 하반기 스마트폰 출시를 위해 바삐 움직이고 있다. /더팩트 DB

삼성·LG, 하반기 5G 스마트폰 2라운드 열린다

[더팩트ㅣ서민지 기자] 삼성전자와 LG전자가 하반기 새로운 스마트폰을 내놓기 위해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 상반기에 출시한 '갤럭시S10'과 'V50 씽큐'가 시장 기대보다는 다소 아쉬운 성적을 거둔 만큼 하반기를 맞이하는 각오도 남다르다.

삼성전자는 오는 8월 7일(현지 시간) 미국 뉴욕 브루클린 바클레이스 센터에서 '갤럭시 언팩 2019'를 개최한다. 이 행사에서 '갤럭시노트10'이 공개될 예정이다. '갤럭시노트10'은 일반 모델 '갤럭시S10'과 '갤럭시S10 플러스' 등 2종으로 출시될 것으로 예상된다.

상반기 어려운 시기를 보낸 고동진 삼성전자 IM(IT·모바일)부문장 사장에게 '갤럭시노트10'은 반전의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최근 스마트폰 시장이 정체되면서 '갤럭시S10'이 부진했고, 폴더블폰 '갤럭시 폴드' 출시도 기약 없이 미뤄지고 있는 탓이다.

전자업계에서는 삼성전자의 상반기 플래그십 스마트폰 '갤럭시S10'이 전작보다 흥행했지만, 시장 기대치에는 미치지 못한 것으로 보고 있다. 실제 삼성전자의 2분기 전체 스마트폰 판매량은 늘었는데, 이는 중저가폰 판매량 증가에 따른 것으로 예상된다.

'갤럭시 폴드' 출시가 무기한 연기된 점도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 고동진 사장은 이달 초 영국 인디펜던트를 비롯한 유럽 매체와 인터뷰에서 "갤럭시 폴드가 준비되지 않았는데 출시를 밀어붙였다. 출시에 좀 더 시간이 필요하다"며 결함을 인정하기도 했다.

당초 삼성전자는 지난 4월 미국을 시작으로 순차적으로 '갤럭시 폴드'를 출시할 예정이었지만, 결함 논란에 휩싸이면서 출시를 연기했다. 아직까지 출시일이 확정되지 않았지만, 하반기 중으로는 시장에 나올 것으로 관측된다.

업계 관계자는 "'갤럭시노트10'과 '갤럭시 폴드'가 시장에 안착할 경우 고동진 사장의 부담도 크게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며 "삼성전자가 하반기 분위기 전환을 위해 집중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상반기에 출시한 '갤럭시S10'(왼쪽)과 'V50 씽큐'가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었지만 기대보다는 부진한 성적을 거둔 것으로 예상된다. /더팩트 DB

권봉석 LG전자 MC(스마트폰)·HE(TV) 사업본부장 사장도 차기 전략 스마트폰에 전력을 다할 것으로 보인다. LG전자 MC 부문이 올해 2분기에도 회복하지 못하며 17분기 연속 영업 적자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LG전자는 현재 'V50 씽큐'의 후속작을 준비하고 있다. 'V50 씽큐' 전용 액세서리인 '듀얼 스크린'이 흥행 주역으로 꼽히면서 '듀얼 스크린' 후속 제품도 함께 나올 전망이다.

앞서 LG전자가 상반기 출시한 'V50 씽큐'는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으며 전작 대비 호조를 보였다. 폴더블폰이 잇따라 출시되지 못하는 상황에 '듀얼스크린'은 탁월한 선택이었다는 평가도 이어졌다.

권봉석 사장은 지난 2월 기자간담회에서 "폴더블, 롤러블을 선택할 수 있지만, 시장에서 얼마나 원하는가를 봤을 때 아직 시기상조라 생각해 초기 출시에서 뺐다"며 "시장 초기에는 듀얼 디스플레이(스크린)로 대응하기로 했다"고 자신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하지만 마케팅 비용 부담이 더해진 데다 'V50 씽큐' 흥행이 적자폭 개선을 이끌어내기엔 역부족이었다. 그만큼 하반기에 더욱 집중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하반기에도 적자폭 개선이 이뤄지지 않는다면 MC 부문이 회복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기도 하다.

노경탁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단일 모델로 유의미한 적자폭 개선을 이끌기 쉽지 않을 것"이라면서 "5G 개화에 따른 MC 부문의 스마트폰 출하 역성장 둔화 및 생산지 해외 이전에 따른 고정비 추가 하락 등 긴 호흡으로 바라볼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

jisseo@tf.co.kr

주요 뉴스

    3분 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