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분연구소
  • 아이라이크스폰서애드

뉴스 홈 > 경제

  • 확대
  • 축소

박용만 회장 등 대한상의 경제사절단, 이집트서 경제 외교 나선다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을 비롯한 25개사 40여 명으로 구성된 한국 경제사절단이 오는 10일까지 이집트를 방문해 양국 간 경제협력 방안에 관해 논의한다. /더팩트 DB

대한상의 경제사절단, 이집트 경제협력 논의

[더팩트 | 서재근 기자]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이하 대한상의) 회장을 비롯한 한국 경제사절단이 오는 10일까지 이집트를 방문, 양국 간 경제협력 방안에 관해 논의한다.

8일 대한상의에 따르면 박 회장과 김영상 포스코인터내셔널 대표이사, 곽도영 LG전자 상무, 권춘기 삼성전자 법인장, 조상훈 현대건설 상무, 김정훈 현대로템 상무, 이관석 코트라 중동지역본부장 등 25개사 40여 명으로 구성된 경제사절단은 이날 카이로 나일플라자호텔에서 열리는 '한·이집트 경제협력위원회 창립회의'에 참석한다.

위원회는 대한상의와 이빚트기업인연합회가 만든 양국 간 새로운 경제협력 채널로 한국 측 위원장은 김영상 대표이사가 맡았다.

개회식에서는 대한상의와 이집트경제인연회가 한·이집트 경협위 설립을 위한 경제협력의정서에 서명하고, 양국 간 협력관계 구축과 기업 활동 지원, 양국 경제 및 무역정보 교환, 투자박람회·컨퍼런스 등 경제인행사 개최 등에 협력할 예정이다.

경제사절단은 이어 9일에는 압델 파타 엘시시 이집트 대통령과 면담을 갖는다. 이 자리에서 박용만 회장은 이집트의 경제발전에 한국기업들이 기폭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대한상의 차원에서 적극적인 협력 의지를 드러낼 예정이다.

오는 10일에는 수에즈운하 경제특구를 방문한다. 수에즈운하 경제특구는 이집트가 세계 경제 30위권 도약을 목표로 추진하는 경제개발계획인 '비전 2030' 핵심 사업으로 경제사절단은 이번 방문을 통해 한국기업의 진출 기회를 모색하고 향후 상호 협력방안을 협의할 예정이다.

강호민 대한상의 국제본부장은 "이집트는 1억 명이 넘는 인구와 석유, 가스 등 자원을 보유하고 지정학적으로 아프리카, 중동, 유럽을 잇는 전략적 요충지에 있는 유망한 시장이다"라며 "이번 경협위 창립을 통해 민간 경제협력이 활성화되고, 양국 간 FTA를 논의할 수 있는 장이 마련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likehyo85@tf.co.kr

주요 뉴스

    3분 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