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분연구소
  • 아이라이크스폰서애드

뉴스 홈 > 경제

  • 확대
  • 축소

하나은행, "DLF 고객 전산 자료 삭제 아냐…조사 성실히 임할 것"

KEB하나은행이 8일 국정감사에서 제기된 자료 삭제 지적에 "직접적으로 관련된 전산자료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더팩트DB

지상욱 의원 "하나은행이 자료 삭제했다" 지적에 해명

[더팩트|이지선 기자] 하나은행이 금융감독원 국정감사에서 제기된 "자료를 삭제했다"는 지적에 전산 자료를 삭제한 것은 아니라고 밝혔다.

8일 오전 열린 정무위원회의 금융감독원 대상 국정감사에서 지상욱 바른미래당 의원은 "하나은행이 현장 검사 전 전산 자료를 삭제한 사실이 있냐"고 묻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그런 사실이) 있다"고 답했다.

이에 대해 하나은행 측은 "DLF가입고객의 전산자료를 삭제한 것은 아니다"라며 "현황 파악을 위해 내부 검토용으로 작성한 자료를 삭제했을 뿐"이라고 말했다.

또한 "금감원 검사 계획이 확정되기 전에 내부 참고용인 만큼 보관할 필요가 없다고 보고 삭제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금융감독원 관계자는 "국감 중 알려진 상황이고 수검중인 기관이라 어떤 방식으로 검사가 진행되고 있는지 상세히 밝힐 수는 없다"면서도 "현재 국감에서 증언된 내용이 전부"라고 말했다.

앞서 금감원은 DLF 중간 실태조사에서도 은행들의 수검태도가 비협조적이라며 "수사에 성실히 협조해달라"고 재차 강조한 바 있다.

하나은행은 "자료 삭제 시기 또한 금감원 검사 계획이 확정 발표 되기 전"이라며 "진행중인 감독원 검사에 성실히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atonce51@tf.co.kr

주요 뉴스

    3분 연구소